밤집오피

아가씨 마인드에 감동받았습니다^^ 광수실장님! 조만간 다시 갈일이 있을듯

본문


어제 술한잔 마시고 남자들만 모인지라 세명이서 조각짜서 풀싸롱 달렸습니다 

강남 근처의  몸에 좋은 연포탕과 소주로 배를 든든하게 채우고 풀싸롱으로 출발 ~~ 

가는동안 광수실장님에게 전화해서 초이스실에 몇명정도 있냐고 묻고서는 5분도 안되서 도착~ . 

아직 손님들 안몰려서 언니들 많이있다하여 일단안심 

앞에 꽉!! 뒤에 한줄 앉아있는데 앞뒤로 둘러보려니 이거 시선처리가 더 안되더군요 

실장님의 서포트 받으며 뒤쪽 언니들중에 너무 순하고 애기같이 생긴 언니가 있어서 

초이스~~ 가게 예명은 청아라고 하더군요

제가 제일 먼저 초이스 끝내고 연달아 일행들 초이스 끝내고서는 룸으로 올라갔습니다 

룸에서 옆에 앉혀놓으니 매직미러로 보는것보다 피부도 더 좋고 더 애기같이 생겼더군요 

근데 반전은 인사식 받으면서 부터 여태까지 애기같은 얼굴에 속았다고 생각할정도로 

빠는스킬이 장난 아니더군요 

인사식하면서 팬티만 입고 있는 상황인지라 봤는데 얼굴과 틀리게 가슴도 먹음직스럽게 

봉긋하게 올라와서는 분홍빛에 가까운 앵두가 딱 자리잡고 허리라인은 군살없이 쫘~악 빠졌고 

이런 여자랑 떡칠 생각을 하니 그때부터 머리가 찌릿찌릿 하더군요~ 

룸진행동안 주물럭 거릴때마다 얼른 떡치고 싶은 생각에 룸시간이 어떻게 가는지도 

모르다 2차 돌입~ 다 벗겨놓고 다시 환한대서 보니 더 짜릿해지는 몸매더군요 그위에는 

너무도 순해보이는 애기얼굴.. 

진짜 제꺼 딱 삽입하는데 그 황홀한 느낌이란.. 더군다나 왔다갔다 할때마다 탱탱했던 

얼굴에 살짝 주름 지면서 입으로 신음소리가 흘러나오는데 정말 남자라면 누구나 다 미치겠더군요 

열심히 하다가 마무리 가슴에 딱 했는데 볼이 살짝 빨개져서 누워있는 그 모습이 

아직도 뇌리에서 잊혀지지가 않네요 정말 청아란 언니 강추합니다
thumb_up
추천 136
업소 출근부 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